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6.25 (화)
최종편집: 2019.5.31 17:30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후원하기  l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egynews.co.kr/news/27961
발행일: 2019/02/25  광양만권뉴스 박한규기자
대한민국 시도지사 "5·18 " 관련 공동입장문 발표
전국 도지사들 5·18 민주화운동 왜곡·폄훼 발언은 민주주의 부정 주장,

 

5.18 올바른 인식과 가치 실현 위한 대한민국 시도지사 공동입장문 발표 장면

 

전국 15개 시·도의 광역단체장들이 국회 정론관에 모여 일부 자유한국당 세 의원(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왜곡·폄훼 발언을 규탄 했다.

 

오늘(24) 오전 1030분 국회 정론관에서 '5.18 민주화운동의 올바른 인식과 가치 실현을 위한 시·도지사 공동입장문'을 발표하면서. "한국당은 세 의원(김진태·이종명·김순례)을 제명조치하고 국회는 특별법을 제정해달라"고 호소 했다.

 

이 날 박원순 시장과 이용섭 시장, 양승조 충남지사, 송하진 전북지사, 인천에서는 박남춘 인천시장 대신 허종식 정무부시장이 참석해. 김영록 전남지사가 직접 입장문을 발표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일명 '5.18 민주화운동의 올바른 인식과 가치 실현을 정면 배치한 5.18 민주화운동에 관한 일부 인사들의 망언으로 큰 충격과 분노를 느끼고 있다 며 대한민국 전체 국민의 문제"라고 규정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9805월 자행된 '총칼 학살''망언 학살'로 이어졌다. 광주시민은 한없이 억울하지만 국민들이 함께 해주셔서 외롭지 않다""한국당은 세 의원(김진태·이종명·김순례)을 제명조치하고 국회는 특별법을 제정해달라"고 거듭 말했다.

 

이용섭 시장에게 문자메시지로 '5·18 망언'을 사과하고 위로했던 권영진 대구시장이 입장문에 동참하지 않은 것에 대해 박원순 시장은 "권 시장은 망언이 부적절하고 굉장히 유감이라 생각하는 것은 맞지만 (한국당 소속) 당인으로서 공식적으로 이름을 올리는 데 약간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당 소속 이철우 경북도지사·권영진 대구시장은 동참하지 않은 민주당 시도지사 입장문에 다름없다고 했다.이들은 "5.18 민주화운동은 여야 합의에 의해 특별법이 만들어지고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매년 정부의 주도로 기념행사가 진행되고 있다""국민들이 우리 역사에서 아주 찬란한 민주화의 과정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5.18 왜곡 처벌법'은 지난 22일 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 좌파 3당이 당론으로 채택하고, 바른미래당·무소속 일부 의원까지 참여해 166명이 공동발의한 5.18 특별법 개정안 발의 했다.

 

이 법안은 5.18 폄훼라고 판단되는 발언, 언론활동, 전시·상영, 토론회, 집회 등을 하면 중형에 처하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다음은 공동입장문 전문내용

 

518 민주화운동은 우리 국민 스스로의 노력과 희생으로 이루어낸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있어 가장 빛나는 역사입니다. 그 날의 숭고한 민주정신을 오래도록 기리고자 19975‘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이 법정기념일로 지정되었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수많은 운동가와 유가족들은 518 민주화운동과정에서 치른 깊은 상처와 아픔을 가슴에 품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우리 사회 구성원의 극히 일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사실과 그 정신을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폄훼와 왜곡을 일삼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민국 시도지사는 518 민주화운동을 올바르게 인식하고 그 가치를 실현해 나가고자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히는 바입니다.

 

하나,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폄훼나 왜곡은 대한민국의 법과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행위이다.

 

하나, 정치적 목적을 위해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거나 왜곡하는 행위를 배격한다.

 

하나, 우리 시도지사들은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가 우리 사회에 온전히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한다.

 

공동입장문 발표한 전국 15개 시·도의 광역단체장 명단

 

서울특별시장

박 원 순

 

부산광역시장

오 거 돈

 

인천광역시장

박 남 춘

광주광역시장

이 용 섭

 

대전광역시장

허 태 정

 

울산광역시장

송 철 호

세종특별자치시장

이 춘 희

 

경기도지사

이 재 명

 

강원도지사

최 문 순

충청북도지사

이 시 종

 

충청남도지사

양 승 조

 

전라북도지사

송 하 진

전라남도지사

김 영 록

 

경상남도지사

권한대행

박 성 호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원 희 룡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취급방침   l